goto Service link


Sub Navigation Bar


Contents


인사말

Home > 다문화소식 > 다울림언론보도

선라인


충남도, 다문화정책 성과 공유·발전 방안 모색
작성자다울림 아이피121.152.55.254
작성일19-12-27 09:28 조회수73
파일
 

24일 다문화정책협의회, 4기 위원 20명 위촉

 

[충남일보 우명균 기자] 충남도는 24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2019년 충청남도 다문화정책협의회’를 열고 올해 다문화가족 지원 사업의 추진 성과를 공유했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이번 회의는 도내 외국인주민 및 다문화가족 지원 정책의 효율적 추진을 위해 마련됐다.

김용찬 행정부지사와 다문화정책협의회 위원, 도 담당 공무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번 회의는 위촉식, 지원 계획안 보고, 토론 및 협의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도는 이날 정기회의에 앞서 위촉식을 통해 제4기 다문화정책협의회 위원을 위촉, 당연직 9명과 위촉직 11명 등 총 20명의 위원단을 구성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올해 추진한 다양한 지원제도 운영에 대한 성과를 공유하고 내년도 외국인주민 및 다문화가족 지원 계획을 보고했다.

올해 추진한 주요 정책은 △외국인주민 초기 정착 및 경제적 자립 지원 △다문화가족 자녀에 대한 맞춤형 프로그램 운영 △외국인주민의 도정참여 소통 창구 ‘다문화정책자문회의’ 본격 운영 △외국인주민 안전의식 고취 및 안전사고 대응 역량 강화 등이다.

특히 도에서는 지난 2017년 5월 개소한 충남외국인주민통합지원콜센터 운영을 통해 외국인주민의 언어 소통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충남외국인주민통합지원콜센터는 △각종 생활 고충 및 노무 △출입국 및 체류 △금융 등 다양한 분야의 상담을 15개 언어로 지원해 해마다 상담처리 건수가 증가하고 있다.

또한 상대적으로 재난 상황에 취약한 외국인주민을 대상으로 △외국인주민 안전체험 교육 △외국인안전교육전문가 양성 △15개 시·군 다문화가족지원센터 제세동기 설치 등의 사업도 진행한 바 있다.
 
도는 내년도 주요 정책으로 △다문화정책자문회의 확대 운영 △외국인주민통합콜센터 상담사 충원 △연속 추진 사업 지원 등 대상별·시기별·지역별 맞춤형 특성화 사업을 추진해 외국인주민 및 다문화가족이 도내 정착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외국인주민과 다문화가족을 위한 제도 개선 및 보완 등 발전 방안에 대해서도 토론했다.

이 자리에서 김 부지사는 “지난해 11월 기준으로 도내 외국인주민 비율은 총인구 대비 5.4%로 전국 1위”라며 “이번 협의회를 통해 도내 다양한 형태의 외국인주민과 다문화가족을 위한 내년도 지원 정책을 한 단계 발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김 부지사는 “보다 효율적인 시책 추진을 위해 다문화정책협의회가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관련 정책 추진에 도민들의 많은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출처 : 충남일보 http://www.chungnamilbo.com/news/articleView.html?idxno=526391


 

다음글  청양군,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운영
이전글  공주시, 다문화가족 성폭력‧가정폭력 사전예방교육 실시

Foo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