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to Service link


Sub Navigation Bar


Contents


인사말

Home > 다문화소식 > 다울림언론보도

선라인


충남지역 지난해 화재사망자 17명...전년대비48.5% 하락(다문화 가정 소방교육)
작성자다울림 아이피121.152.55.254
작성일21-01-11 17:43 조회수17
파일
 
지난해 충남도내 화재로 인한 사망자가 전년 대비 절반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충남소방본부가 지난해 도내에서 발생한 화재내용을 분석 결과, 화재 사망자는 총 17명으로, 2019년 33명 대비 48.5% 감소했다.

전체 사상자는 2019년 96명(사망 33명, 부상 63명)에서 지난해 63명(사망 17명, 부상 46명)으로 34.4% 준 것으로 집계됐다.

화재 사망자 현황을 살펴보면 주택 화재가 12명으로 가장 많았고, 차량 화재가 2명, 공장‧임야‧야외 각각 1명으로 조사됐다.

도내에서 지난해 발생한 화재는 총 2075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9년 2193건에 비해 118건(5.4%), 2018년에 비하면 530건(20.3%) 감소한 수치다.

장소별로 보면 주택이 556건(26.8%)으로 가장 많았고, 차량 306건(14.7%), 임야 164건(7.9%), 공장 129건(6.2%), 창고 107건(5.2%) 순이었다.

원인별로는 부주의 878건(42.3%), 전기적 요인 537건(25.9%), 기계적 요인 274건(13.2%) 순으로 조사됐다.

이처럼 화재로 인한 인명 피해가 줄어든 이유는 도 소방본부가 화재 예방‧대응을 강화한 덕분이다.

특히 맞춤형 화재 예방 대책을 추진하고, 의용소방대 마을담당제를 강화한 결과로 풀이된다.

화재가 집중되는 겨울철에는 화재 취약 대상에 대한 적극적인 교육과 홍보를 통해 관계인의 경각심을 높였으며, 주택용 소방시설 보급, 화재 안전마을 조성, 다문화 가정 소방 교육 등을 실시했다.

충남소방본부 관계자는 “이번 화재분석 결과를 활용, 화재 예방을 위한 도민 홍보를 강화하고 취약 대상에 대한 지속적인 화재 저감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겨울철은 사소한 부주의가 대형 화재로 연결될 수 있는 시기”라며 “화재 예방을 위해서는 도민 모두의 각별한 관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신아일보] 김기룡 기자

출처 : 신아일보(http://www.shinailbo.co.kr)

다음글  [서산 다문화] 추운 연말연시 취약계층가정에 온정의 손길 전달
이전글  충남,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맞는 다문화가족 정책 찾는다

Foo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