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to Service link


Sub Navigation Bar


Contents


인사말

Home > 다문화소식 > 다울림언론보도

선라인


공주형 다문화가족 종합지원 사업 ‘첫 발’
작성자다울림 아이피121.152.55.254
작성일21-02-08 15:38 조회수77
파일
 
공주시 다문화가족 종합지원 사업이 ‘다문화 엄마학교’를 시작으로 첫 발을 뗀다.

시는 올해 다문화가족 지원 예산으로 12억 원을 편성, 12개 단위사업과 38개 세부사업 계획을 수립했다. 첫 사업은 미취학 또는 초등학생 자녀를 둔 결혼이주여성을 대상으로 한 다문화 엄마학교다. 기수당 10명을 모집, 5개월 간 초등교과 학습과 자녀와의 유대관계 향상법을 교육한다.

다문화가족 실태조사 주체도 다문화가족협의회로 변경, 사각지대에 놓인 다문화가구를 적극 발굴할 방침이다. 실태조사 기피 가구 수는 150여 가구다. 현재 공주시에는 총 666가구, 2164명의 다문화가족이 거주하고 있다.

시는 이달 중 다문화가족지원센터, 읍‧면‧동 다문화가족협의회와의 간담회를 통해 조사 방법 등 구체적인 사항을 논의하기로 했다.


한국 역사문화체험 프로그램은 코로나19 상황에 맞춰 소규모 그룹 단위로 실시한다. 올해는 국립세종도서관과 천안독립기념관 대상 현장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기로 했다.

신관동 구 보건소에 위치한 ‘다가온’에서는 ▲다문화가족 자녀 교육프로그램 ▲결혼이주여성 자조모임 ▲일반시민 문화통합 프로그램 운영 등을 실시해 실질적인 소통 매개 역할을 할 예정이다.

손애경 여성가족과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언어와 문화에 취약한 다문화가족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실질적인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효율적인 다문화정책을 실현하고, 인권과 다양성이 존중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디트뉴스24 http://www.dtnews24.com/news/articleView.html?idxno=598360
 
 
다문화 프로그램 운영 모습(사진=공주시)
 

다음글  
이전글  [서산다문화] 결혼이주여성들과 함께하는 소통 간담회 개최

Footer